Top login
Top home
참판공파 발차취 > 중시조 이야기 > 개요


+ 중시조 이야기


+ 집성촌


+ 선영


+ 인물열전

+ 행장 및 묘도문


+ 고전문학


+ 잊혀진 이야기


개요: 증참판공파(贈叅判公派) 가계(家系)의 형성

우리 조씨(趙氏)는 시조(始祖) 휘(諱) 맹(孟)이 풍양현에서 출생하였으니 관향(貫鄕)이 풍양(豐壤)이다. 시조께서는 고려 태조를 도운 개국공신(開國功臣)이시며, 관직은 문하시중(門下侍中) 평장사(平章事)를 역임했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시중공(侍中公) 이후로 한동안 세계(世系)가 실전이 된다.

가문을 다시 일으킨 분은 고려말기(高麗末期) 품계는 봉익대부(奉翊大夫)이며 관직은 문하시중(門下侍中) 평장사(平章事)로 치사(致仕; 늙어 벼슬에서 사퇴함)한 파조(派祖)이신 휘(諱) 신혁(臣赫)이다. 따라서 우리 세족(世族)을 일컬어 평장공파(平章公派)라 한다. 또한 조선조에 최초의 문과급제를 하며 사헌부 지평, 장령, 수원부사, 의금부 진무(鎭撫) 그리고 남원도호부사 등 내외직을 역임한 4세(四世)인 계팽(季砰)의 관직명에 따라 남원공파(南原公派)라 하기도 한다. 남원공은 여흥이씨(餘興李氏)와의 사이에서 5남1녀를 두는데 그 중 셋째 아드님의 휘(諱) 지진(之縝)이며, 관직에 대한 이력은 장사랑(將仕郞)의 기록이 전부지만 증손자인 풍양군 경(豐壤君 儆)의 훈작(勳爵)으로 공조참판(工曹參判)으로 추증(追贈)된다. 참판공파(叅判公派)라 함은 휘(諱) 지진(之縝) 이후의 세계를 이룬 후손 일가(一家)를 일컫는다.




[筆者: 丙燮]