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login
Top home
참판공파 발차취 > 행장 및 묘도문 > 행장이란?


+ 중시조 이야기


+ 집성촌


+ 선영


+ 인물열전

+ 행장 및 묘도문


+ 고전문학


+ 잊혀진 이야기


행장 [行狀]이란?

행장(行狀), 시장(諡狀), 가장(家狀)

고려와 조선시대에 죽은 자의 이력과 행적을 기록한 글로서 연보(年譜)라고도 한다. 행장이 언제부터 작성되기 시작했는가는 불분명하다. 오늘날 전하는 행장 중 가장 연대가 앞선 것은 1265년(원종 6)에 작성된 민적(閔)의 행장이다.

행장은 시호·비명·묘지명 작성의 토대가 되는 것이다. 고려에서 시호를 내리는 일을 관장하던 전의시(典儀寺)가 목종대에 그 기능과 직제가 정립된 것으로 보아, 행장은 늦어도 목종대 이전부터 작성되었다고 추측된다. 이후 행장은 고려를 거쳐 조선시대까지 계승되었고, 유학의 발전 및 유교문화의 융성과 함께 보편화되었다. 행장의 내용은 작성시대와 작성자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다. 그러나 현존하는 고려·조선 시대의 행장을 보면 대개 ① 행장인의 관직, ② 성명, ③ 본관·가계, ④ 출생년, ⑤ 성장·수학 과정, ⑥ 출사로(出仕路)·역관(歷官)·행적·공적, ⑦ 졸년, ⑧ 장지, ⑨ 부인·부인가계, ⑩ 성품, ⑪ 자손, ⑫ 행장 작성자의 순서로 구성되었다. 행장은 위로는 왕·대신·재상으로부터 아래로는 벼슬하지 않은 유학에 이르는 인물 모두가 작성의 대상이 되었다. 행장의 작성자는 행장인의 기호·지위·학행·재행 등과 관련되어 다소 차이가 있었다. 행장인 자신이 평소에 행장을 지어두었다가 자손에게 전하는가 하면, 왕명에 따라 문장에 능한 관인이 작성하거나, 행장인의 자손의 청탁에 따라 친구나 문인 또는 자손들이 작성하기도 했다. 이중 조선 후기에 들어 종2품 이하 관인 및 유학에 있어서는 문집의 간행이 성행하고, 그 문집에는 문집의 주인공과 그 후손의 연보나 행장을 수록하게 했는데 대개 교우 또는 문인이 행장을 작성했다.

행장은 한 가문의 행적을 기술한 가장(家狀)과 함께 〈조선왕조실록〉의 졸기, 비명·묘지·묘갈명·연보 등을 작성하는 데 기초가 되었고, 증시의 대상이 되는 관인(정2품 이상)·공신(친공신)의 경우에는 시호 상정의 토대가 되었다. 따라서 친구나 문인들이 작성에 필요한 자료를 제공하기 위하여 자손들이 작성한 고인의 연보 또는 행적을 가장(家狀)이라고 하며, 시호 상정에 토대가 되는 왕명에 따라 당대 문인이 작성한 고인의 행적 및 공적 등을 시장(諡狀)이라고 한다.

행장은 해당 인물에 관한 가계·출사로·역관·치적·공적·교우관계 등이 종합적으로 기록된 일대기이므로 해당 인물의 구체적인 행적을 연구하는 기초 자료가 된다. 행장은 각 개인의 문집의 말미, 족보의 초두에 부록으로 놓여 있는 경우가 많다. 조선 초의 행장은 행장 본래의 체재를 어느 정도 갖추고 있다. 그러나 조선 후기의 행장은 상소의 시말, 사건의 배경, 그 의론과 행동거지의 철학적 배경, 이단을 배격하는 이유까지 기록하고 있다. 어떤 행장은 책 한권 분량인 경우도 있다. 이러한 현상은 중국 송나라의 황간(黃幹)이 주자(朱子)의 행장을 40여 장 쓴 데서 유래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