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login
Top home
참판공파 발차취 > 선영 > 궁평선영


+ 중시조 이야기


+ 집성촌


+ 선영


+ 인물열전

+ 행장 및 묘도문


+ 고전문학


+ 잊혀진 이야기



궁평선영

증이조판서공(贈吏曹判書公) 규년(奎年)의 묘소는 경기도 광주시 도척면 궁평리에 위치하고 있다. 이곳은 조선조 시대에 궁에서 내린 땅이라고 해서 '宮坪里'라 부르게 되었으며, 일설에 의하면 백제시대 궁주의 땅이 있던 들(坪)이란 뜻으로 '궁뜰'이라 부른다고 한다.

증판서공은 형조판서 문정공(文靖公) 만원(萬元)의 차남으로 진사시에 합격하고 동부승지(同副承旨)에 이른다. 그 선대는 대대로 화성시 매송면 야목리에 세거지를 이루고 있지만 공은 고향을 멀리하고 이곳에 안장된다.

그 외에도 국문가사 「도해가 」1편과 한문으로 지은「을해조행록 乙亥漕行錄」을 남긴 수산공(睡山公) 희백(熙百)이 계시며, 청일전쟁 중에는 지중추원사로서 관서선유사(關西宣諭使)가 되어 전쟁피해가 심한 관서지방에 세제상의 감면과 군비확충 및 지방민을 안도하게 하는 공적을 세운 공조판서 화농공(華農公) 희일(熙一)도 잠들어 계시다.

[筆者: 丙燮]