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login
Top home
풍양조씨이야기 > 시조 맹이야기 > 묘표음기


+ 풍양의 유래


+ 시조 맹이야기


+ 분묘수호의 역사


+ 세계도

+ 항렬표


+ 명문가 풍양




시조묘표음기(始祖墓表陰記)

후손 대제학 복양(復陽)1 지음

시중공 묘표음기 복양찬
우리 시조(始祖)의 성(姓)은 조씨(趙氏)요 최초의 이름은 바우(巖)이니 풍양현(豐壤縣) 사람이다. 고려태조를 도와 큰 공훈을 세우니 맹(孟)이란 이름을 하사 받아고 통합삼한(統合三韓) 벽상개국공신(壁上開國功臣)으로 책훈(策勳)되었다. 지위는 상주국(上柱國) 삼중대광(三重大匡) 문하시중(門下侍中) 평장사(平章事)에 이루었다. 묘소가 풍양 적성동(赤城洞)이며 음택(陰宅)은 인좌(寅坐) 방향으로 둔턱에 있으며 후손들은 대대로 초부(樵夫;나무꾼)의 접근을 금해왔다.
6백년이 지나서 광해군(光海君)의 생모 김빈(金嬪)을 시조(始祖)의 묘(墓) 후방(後方)에 장사를 지내게 된다. 그리고 높이 받들기 위해 능(陵)으로 승격시키니 우리 시조의 묘소는 평장(平葬)이 된다. 그러나 인조반정(仁祖反正)으로 능이 혁파(革罷)되었으며 이에 다시 묘의 봉분을 단장하고 문충공(文忠公) 장유(張維)가 비문(碑文)을 지었으며 나의 아버지인 좌의정 문효공(文孝公)이 그 음기(陰記)를 남겼다.
그후 30여년에 후손 판서(判書) 형(珩)과 장령(掌令) 속(涑)이 상의 하기를 “신도(神道;묘 입구)에는 이미 현각(顯刻;죽은 사람의 공적을 비에 뚜렷하게 새긴다는 뜻)이 있지만 묘소에도 간략하게 기술하고 큰 글씨로 깊이 새긴 표석(表石)을 세운다면 더욱 오래도록 보존할 수 있다.”하니 모두들 좋다고 하였다. 복양(復陽)은 송도유수(松都留守)로 있을 때 비용을 마련하고 판서(判書)와 힘을 모아 비(碑)를 새겨 세웠다. 우러러 생각하건대 우리 시조께서 초야(草野)에 묻혀 있다가 참된 군주를 만나 통일의 공을 세워 하늘과 땅에 드높이고, 평소에 쌓은 덕이 꺼지지않는 빛이 되어 후손의 벼슬길이 끈기지 않은지 700여년이 되었구나! 사람들이 모두 의관지함(衣冠之藏;
옷과 관을 묻어두는 곳 즉 무덤을 뜻함
)을 알아 앞으로 무궁(無窮)하도록 없어지지 않게 되었으니 장한 일이로다!

[編輯: 丙燮]


[참고문헌] 1. 송곡선생집 권10 음기(陰記)
               2. 조남권번역 「풍양조씨세록(豐壤趙氏世錄)」풍양조씨화수회 1981





1조복양 [趙復陽, 1609~1671]
조선후기 문신, 본관은 풍양, 자 중초(仲初). 호 송곡(松谷). 1633년(인조 11) 사마시(司馬試)에 합격하고, 1638년 정시문과(庭試文科)에 병과로 급제, 1657년 시강관(侍講官)으로 궁중음악(宮中音樂)의 타락을 지적, 고악(古樂)을 본받아 이를 시정할 것을 촉구하고 《악장옥책교문(樂章玉冊敎文)》을 찬(撰)하였고 우참찬·대제학· 이조판서·예조판서를 역임하였다. 매송(梅松)의 명고서원(明皐書院) 에 제향되었고, 저서로 ≪송곡집≫이 있다. 시호는 문간(文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