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login
Top home
풍양조씨이야기 > 시조 맹이야기 > 묘비음기


+ 풍양의 유래


+ 시조 맹이야기


+ 분묘수호의 역사


+ 세계도

+ 항렬표


+ 명문가 풍양




시조고려개국공신삼중대광문하시중평장사묘비음기
始祖高麗開國功臣三重大匡門下侍中平章事墓碑陰記

포저(浦渚) 조익(趙翼)1 지음

시중공 묘비음기 익찬
동방에 있는 조씨(趙氏) 중에서는 오직 우리 풍양(豐壤)이 가장 오래되었고 다른 곳의 조씨들은 모두 뒤에 나왔으며, 자손이 번성한 것 역시 풍양만 한 곳이 없다.

생각건대 우리 시조는 고려 태조를 보좌하여 삼한(三韓)을 평정함으로써 벽상개국(壁上開國)의 훈호(勳號)를 하사받았고 작위는 삼중대광에 이르렀으며 지위는 재상(宰相)에 올랐으니, 우리 동방에 큰 훈덕(勳德)을 끼쳤다고 하겠다. 대개 시조가 처음에 전원(田園) 사이에서 몸을 일으킨 것이 마치 여상(呂尙)이 주 문왕(周文王)을 만난 고사2와 같았다고 말하는데, 세대의 거리가 멀고 증명할 만한 문헌이 없어서 그 사적(事蹟)이 널리 전해지지 못하였으니, 이는 실로 천추의 유감이라고 할 것이다.

보첩(譜牒) 역시 빠진 곳이 있어서 불완전하다. 지금 전하는 보첩은 바로 분실하고 난 나머지를 거두어 모은 것이다. 여기에 기재된 내용을 보면 시조 뒤에 바로 천화사 전직(天和寺殿直) 휘(諱) 지란(之藺)으로부터 시작되는데, 그 해설을 보면 23대손이라고 하고 혹은 13대손이라고 말하고 있다. 전직이 고려 어느 왕의 시대에 해당하는지 모르겠는데, 시조와 워낙 거리가 멀리 떨어져서 그 이전의 내용에 대해서는 도시 알 길이 없다.

석간(石磵)이 지은 자신의 묘지(墓誌)를 보면 고려 태조의 신(臣) 평장사(平章事) 모(某)의 30대손이라고 하였으니, 이때에는 보첩이 있어서 대수(代數)를 알았던 것이 분명하다. 석간의 휘는 운흘(云仡)3인데, 관직이 정당문학(政堂文學)에 이르렀으며 문집(文集)이 있다. 그는 고려 말의 혼란한 세상에서 지혜를 발휘하여 자신을 온전히 하였으므로 세상에서 칭송하며 흠모하는 분이다.

고려 초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700여 년의 세월이 흐르는 동안 조관(朝官)이 끊이지 않고 이어졌다. 지금 조정에 있는 이들이 비록 많지 않다고는 하나 다른 곳의 조씨들과 비교하면 실로 몇 배나 되며, 산직(散職)에 있거나 외방(外方)에 나가 있는 자들이 또 매우 많다. 그리고 외손들의 경우는 확실히 알 수는 없으나, 알고 있는 자들만 하더라도 거의 반은 조신(朝紳)이다. 뿐만 아니라 고려에서 본조(本朝)에 이르기까지 현달한 자들이 또 많은데 간신(姦臣)이나 난신(亂臣)의 이름을 얻은 자가 있다는 말은 듣지 못하였으니, 이 또한 조선(祖先)의 순후(醇厚)한 덕이 그렇게 만든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아, 우리 선조가 성인(聖人)을 협찬(協贊)하여 난세(亂世)를 구제하고 태평 시대를 열어 준 그 공덕이 만세토록 이어질 것이니, 그 자손이 끝없이 번성할 것도 당연한 일이다.

과거 선묘(宣廟)의 조정 때에 공빈(恭嬪) 김씨(金氏)를 선조의 묘소 뒤에 장례 지냈는데, 김씨는 실로 선조의 외손이었다. 그리고 선묘 역시 조맹(趙孟)은 나에게 외조가 된다고 말하고는 선조의 묘소를 봉분(封墳)한 그대로 두라고 명하였다. 처음에 김씨를 위해서 산지(山地)를 고를 적에 그 지역에 사는 후손의 꿈에 노인이 나타나서 응당 그렇게 될 것이라고 알려 주었는데 그날 과연 징험이 되었다고 한다.

광해(光海) 때에 이르러 공빈을 추존(追尊)하여 그 묘소를 능(陵)으로 승격시키면서 시조 묘소의 봉분이 헐려서 평평해지고 말았다. 그러다가 오늘날에 와서 그 능호(陵號)가 없어졌으므로 제손(諸孫)이 서로 더불어 위에 글을 올려 그 봉분을 원상대로 회복시키고는 비석을 세워서 그 시말(始末)을 기록하게 되었다. 그리고 서로 말하기를 “우리들이 모두 먼 후손들로서 우리 시조보다 거의 천 년 뒤에 태어나 마침 구묘(丘墓)가 헐리는 재액을 당하였으나, 힘을 모아 노력한 결과 앞으로 영원히 전해질 수 있게 하였으니 이 어찌 하늘의 뜻이 아니겠는가. 따라서 그 명단을 기록하여 후세에 보여 주는 것이 마땅하다.”라고 하기에, 마침내 비문(碑文)에 기재되지 않은 내용을 간략하게 정리하여 비문의 뒷면에 새기는 한편, 후손 약간 명의 이름을 말미에 기록하였으며, 외손 중에서도 분묘 공사 때에 힘을 보탠 약간 명의 이름을 함께 기록하게 되었다.

관직 또는 관직이 없는 후손으로 서울거주자는 행호군(行護軍)수이(守彝) 검정(僉正)영중(瑩中) 승지(承旨)방직(邦直) 참의(參議)국빈(國賓) 봉상(奉常)정박(正璞) 현감(縣監)시중(時中) 유학(幼學)민한(珉翰) 임형(林珩) 유학(幼學)협(浹) 식(湜) 오(澳) 좌랑(佐郞)흡(潝) 정랑(正郞)직(溭) 유학(幼學)필(泌) 옥(沃) 정자(正字)적(績) 현감(縣監)속(涑) 몽양(夢陽) 면(沔) 현감(縣監)각(㴶) 교관(敎官)전소(全素) 진사(進士)여빈(汝彬) 유학(幼學)옥형(玉亨) 광형(光亨) 진양(進陽) 복양(復陽) 내양(來陽) 여상(汝相) 여학(汝㰒) 여환(汝桓) 종운(從耘) 원운(元耘) 백운(伯耘) 중운(仲耘) 생원(生員)여수(汝秀) 등이 있으며, 상주(尙州)에는 참봉(參奉)광벽(光壁) 봉상(奉常)정정(正靖) 직장(直長)굉(竤) 주부(主簿)기원(基遠) 군수(郡守)형원(亨遠) 별좌(別坐)균(稛) 등이 있으며, 임천(林川)에는 참봉(參奉)방량(邦亮) 유학(幼學)효윤(孝胤) 황(璜) 등이 있으며, 해주(海州)에는 좌랑(佐郞)광현(光玹) 현학(幼學)광원(光瑗) 효계(孝繼) 효엽(孝曄) 등이며, 춘천(春川)에는 감찰(監察)담(潭) 유학(幼學)종인(宗仁) 등이며, 풍양(豐壤)에는 행호군(行護軍)명붕(溟鵬) 유학(幼學)기(夔) 사과(司果)효관(孝寬) 등이며, 충주(忠州)에는 유학(幼學)시한(蓍漢) 광한(匡漢) 등이며, 이천(利川)에는 유학(幼學)대윤(大胤) 등이며, 양구(楊口)에는 유학(幼學)계서(繼緖) 등이며, 강능(江陵)에는 유학(幼學)여탑(汝 ) 등이며, 포천(抱川)에는 유학(幼學)휘서(輝緖) 등 150여명이 있다.

외손(外孫)으로는 이조판서(吏曹判書)홍서봉(洪瑞鳳) 덕창군(德昌君)장신(張紳) 동지(同知)홍희(洪憙) 유수(留守)이시백(李時白) 병사(兵使)이원(李沅) 이의배(李義培) 관찰사(觀察使)정세구(鄭世矩) 이여황(李如璜) 첨지(僉知)윤환(尹晥) 부사(府使)이구징(李久澄) 장령(掌令)유수증(兪守曾) 경역(經歷)허식(許寔) 군수(郡守)심액(沈詻) 이상급(李尙伋) 김지복(金知復) 허징(許徵) 홍노(洪怒) 한선일(韓善一) 허계(許啓) 유시증(兪是曾) 홍진문(洪振文) 이후배(李厚培) 이후원(李厚源) 박 (朴 ) 교리(敎理)신계영(辛啓榮) 이덕수(李德壽) 정랑(正郞)이후양(李後陽) 현령(縣令)윤정지(尹挺之) 최온(崔熅) 김이(金怡) 이명입(李銘立) 판관(判官) 윤은지(尹應之) 유여해(兪汝諧) 현감(縣監) 유시회(柳時會) 목성선(睦性善) 박의(朴漪) 김경환(金慶桓) 이응협(李應荚) 최진명(崔振溟) 임광(任絖) 성준언(成俊彦) 유시영(柳時英) 구숙(具橚) 성력(成櫟) 심장세(沈長世) 이필성(李必成) 서정리(徐貞履) 윤열지(尹悦之) 감찰(監察) 이형(李逈) 찰방(察訪)채형(蔡衡) 이명전(李明傳) 변효성(邊孝誠) 정익경(鄭翼卿) 유원자(柳元之) 도사(都事)김 (金 ) 별좌(別坐)최업(崔嶪) 등 백여명이다.

[編輯: 丙燮]


[참고문헌] 1. 포저선생집 권33 음기(陰記), 규장각
                2. 이상현번역,「포저집 6권」민족문화추진회, 2006





1조익 [趙翼, 1579~ 1655]
조선 효종 때의 문신·학자(1579~1655). 본관은 풍양, 자는 비경(飛卿). 호는 포저(浦渚)·존재(存齋). 예조 판서, 좌의정을 지냈다. 예학(禮學)에 밝았으며, 대동법의 시행을 적극 주장하였다. 저서에 《포저집》, 《포저유서(浦渚遺書)》, 《주서요류》 등이 있다. 사람들은 어려서부터 변함없이 우정을 지켜온 포저와 장유(張維)·최명길(崔鳴吉) ·이시백(李時白)을 가리켜 ‘사우정(四友情)’이라 불렀다. 시호는 문효(文孝)이다.

2여상(呂尙)이 …… 고사 : 여상은 주(周)나라 초기의 정치가로 태공망(太公望) 혹은 강 태공(姜太公)이라고도 한다. 위수(渭水) 가 반계(磻溪)에서 낚시질하다가 문왕(文王)을 처음 만나 사부(師傅)로 추대되었고, 뒤에 문왕의 아들인 무왕(武王)을 도와서 은(殷)나라를 멸망시키고 천하를 평정하였다.

3조운흘 [趙云仡, 1332~1404] 본관 풍양(豐壤). 호 석간(石磵). 1357년(공민왕 6) 문과에 급제한 후 안동서기(安東書記)가 되고, 창왕 즉위 후 서해도 관찰사로 나가 왜구를 토벌하고, 밀직사첨서사사·밀직사동지사사·계림부윤을 역임하고, 1392년 조선 개국 뒤 강릉부사 때 선정한 후 신병으로 사직, 다시 검교정당문학(檢校政堂文學)에 임명되었으나 물러나 광주에서 여생을 마쳤다. 문집에 《석간집》, 편저에 《삼한시귀감(三韓詩龜鑑)》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