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login
Top home
풍양조씨이야기 > 풍양의 유래 > 본관 풍양의 의미


+ 풍양의 유래


+ 시조 맹이야기


+ 분묘수호의 역사


+ 세계도

+ 항렬표


+ 명문가 풍양


본관(本貫) 풍양의 의미

송곡리 지명비
우리 조씨는 풍양(豐壤)이라는 본관을 쓰고 있다. 이것은 우리의 시조 시중공(侍中公) 맹(孟)께서 출생하여 사셨던 곳의 지명을 의미한다.

현 지명은 남양주시 진건면 송릉(松陵) 1리 이며, 이곳에서 태어나 노년까지 사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묘소는 세보(世譜)에 풍양 적성동(赤城洞)으로 기재되어 있는데 현 지명은 송릉2리이며,「적성골」이라는 지명은 시중공 묘소 산 밑에 동네 이름으로 아직도 남아있다.

본관은 관적(貫籍)·본적(本籍)·성관(姓貫)·본(本)·관향(貫鄕)·적관(籍貫) 등 다양한 명칭이 있으며, 시조가 태어난 곳 또는 성(姓)의 발생지로 아버지 계통 친족의 범위를 나타내는 데 쓰인다. 본관이라는 의미는 시대에 따라 조금씩 다르게 사용되었는데 그 역사적인 변천과정을 보면 다음과 같다.

중국에서는 이미 당나라 이전부터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에서도 삼국시대부터 본관을 사용하였다는 주장이 있으나, 고려시대에 들어와서 사용하였다고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본관은 신라 말, 고려 초기의 사회변동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국가적인 제도로서 시행된 것으로, 그 실시 시기는 지역적인 편차가 있으나 995년(성종 14)경에 완성되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실시 초기의 본관제는 지역사회 내부의 자체적인 질서를 이용하여 향촌사회를 안정시키기 위해 시행된 제도였다. 즉 기존의 지역공동체 관계를 이용하여 백성들을 거주지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하는 대민(對民) 지배방식의 일환으로서 시행되었던 것이다.

그러나 고려 후기 이래 향촌사회에서 농민층의 분해가 심화되고, 씨족의 이동이 극심하게 일어나면서 본관과 거주지의 분리현상이 확대되어갔다. 따라서 본관 지역을 이탈한 농민들을 원래의 본관으로 되돌리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해졌다. 차라리 현재의 거주지에 적(籍)을 붙여서 수취(收聚)를 도모하는 방편이 보다 편리해졌다. 이에 따라 본관제가 가지고 있던 향촌사회의 통제기능은 약화되고, 본관이 점차 혈통을 구분 짓는 혈연의식을 의미하게 되었다.

사림(士林)이 등장하는 조선 중기에 오면 성리학에 대한 이해가 심화되고 예학이 강화되어‘동성동본은 백대지친(百代之親)’이라는 보다 관념적인 혈연의식을 나타내게 되었고, 개인이 속한 부계친족 집단의 계급적 우월성과 신분을 상징하게 되었다. 조선 후기의 실학자 반계(磻溪) 유형원(柳馨遠)은 “풍속이 문벌을 중시하여 사족(士族)들은 반드시 원조(遠祖)의 출신지를 본관으로 삼았으며, 비록 자손들이 흩어져 살면서 100대가 지나도 본관을 바꾸지 않는다”라고 하였다.

풍양현은 대략 현재의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면과 진접면 일대에 해당하는 지역의 옛 고을의 명칭이다.

[筆者: 丙燮]


[참고문헌]:『고려사』『한국사신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