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login
Top home
풍양조씨이야기 > 풍양의 유래 > 개요


+ 풍양의 유래


+ 시조 맹이야기


+ 분묘수호의 역사


+ 세계도

+ 항렬표


+ 명문가 풍양


개요: 풍양의 유래

우리 시조 조맹(趙孟)의 원래 이름은 바우(岩)이다.

공은 풍양현(현 남양주군 진건면 송능리) 독정산(獨井山)의 암석 밑에서 태어나 농사를 지으며 천마산 기슭 바위동굴에 은둔해 살았던 도인이었다. 세상에 전해지기를 당시 신라를 정벌하던 고려의 태조 왕건은 영해(寧海)지방 전투에서 신라군에 참패를 당하여 휘하의 장군들을 모아놓고 중지를 모았을 때 한결같은 대답은 풍양현에 숨어 사는 바우도인의 지략을 빌리자는 것이었다. 이에 왕건이 공를 찾으니 당시 나이가 70세이었다. 이때부터 공께서는 남쪽지방 정벌의 길에 올라 뛰어난 지략과 용맹으로 고려통일을 이루자 태조 왕건이 맹(孟)이란 이름을 내렸다. 공은 여러 번의 전투를 승리로 이끈 공로로 벽상공신이란 훈호(勳號)를 하사 받았으며, 벼슬은 문하시중(門下侍中) 평장사(平章事)에 이루었다. 지금도 천마산에는 왕건을 만났다는 암굴(巖窟)이 있으며, 후손들은 이를 추모하기 위해 절을 짓고 현성암(見聖庵)이라 하였으니 창건한 연대는 정확히 알 수 없고 아직도 수호하여 온다.

여기에서는 본관 풍양의 의미, 현성암이야기, 시조 조맹의 묘역, 시중공 영정과 동상, 풍양현지명의 변천사 등을 소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