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login
Top home
풍양조씨이야기 > 분묘수호의 역사 > 분묘복원상소문


+ 풍양의 유래


+ 시조 맹이야기


+ 분묘수호의 역사


+ 세계도

+ 항렬표


+ 명문가 풍양




시조(始祖)의 분묘(墳墓)를 복구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청한 소


포저조공휘익의 친필
인조 8년(1630) 5월 20일에 부호군 조수이(趙守彝), 선공첨정 조영중(趙瑩中), 행부호군 조즙(趙濈), 부제학 조익(趙翼), 부호군 조유정(趙惟精), 사간 조방직(趙邦直), 전현감 조흡(趙潝), 정랑 조직(趙溭), 동몽교관 조기원(趙基遠), 별제 조최(趙漼) 유학 조민(趙珉), 조보양(趙普陽), 조복양(趙復陽) 등은 상소합니다.

삼가 아룁니다. 신등의 시조(始祖)인 조맹(趙孟)은 고려(高麗) 태조(太祖)를 보좌하여 관직이 상주국(上柱國) 삼중대광(三重大匡) 문하시중(門下侍中) 평장사(平章事)에 이르렀으며, 공훈을 인정받아 통합삼한 벽상 개국 공신(統合三韓壁上開國功臣)의 호를 하사받았는데, 묘소가 풍양현(豐壤縣)에 있습니다. 이는 대개 시조가 본래 풍양 출신이었기 때문인데, 그 뒤로 자손들이 풍양을 본관(本貫)으로 삼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선조조(宣祖朝)에 공빈(恭嬪)2이 갑자기 서거하자, 묘산(墓山)을 찾은 끝에 시조의 묘소 뒤쪽의 같은 기슭에다 장사를 지냈습니다. 그 당시에 제용감 정(濟用監正) 정창서(鄭昌瑞)가 왕명을 받들고 가서 장례에 대한 일을 살펴보던 중에 신등의 시조인 조맹의 무덤 앞 표석(標石)이 땅에 넘어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는 그 관함(官銜)과 성명을 확인한 뒤에 돌아와 아뢰었더니, 선조(宣祖)께서 “조맹은 나에게도 외조(外祖)가 되는 분이다.”라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신들이 삼가 듣건대, 공빈의 선조 역시 풍양 조씨(豐壤趙氏)의 외손과 관련이 있다고 하였는데, 대개 풍양 조씨가 조맹 이래로 지금까지 700여 년의 세월이 흐르는 동안 의관(衣冠)의 가문으로 전해 내려온 만큼, 나라 안의 세족(世族) 가운데 풍양 조씨의 외손과 관계를 맺지 않은 경우는 드물다고도 하겠습니다.

이 산이 일단 공빈의 묘산이 된 뒤에 조맹의 분묘를 평평하게 만들어야 한다는 의논이 일어났는데, 선신(先臣)인 사예(司藝) 조정추(趙廷樞)가 당시에 승문원 박사(承文院博士)로 재직하면서 상소하여 진달을 하자, 선조(宣祖)께서 그 묘소를 봉분(封墳)한 그대로 놔두라고 명하셨습니다. 그러다가 광해(光海) 때에 이르러 공빈을 추존(追尊)하여 그 묘소를 능(陵)으로 승격시켰는데, 당시에 봉릉도감(封陵都監)이 능 안의 분묘는 관례상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한다고 아뢰자, 광해가 지관(地官)인 이의신(李懿信)과 신의(申誼) 등에게 물으니, 그들이 대답하기를 “풍수지리상으로 볼 때 그대로 놔두어도 해가 없다.”고 하였으므로, 마침내 시조의 분묘를 평평하게 만들기만 하였습니다.

그런데 그 뒤에 또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한다는 의론이 일어나자, 광해가 다시 대신인 영의정 이덕형(李德馨)에게 의론하도록 하였는데, 이덕형이 의론을 올리기를 “외간에서 혹 이야기하는 말을 들어 보면, 조맹은 바로 고려 초기의 재상으로서 나라 안의 귀한 문벌을 형성하였기 때문에 대수(代數)는 비록 멀다 할지라도 그의 외손이 되는 자들이 많다고 한다. 그리고 당초에 현궁(玄宮)을 봉안(奉安)할 적에도 그 계파(系派)가 멀리 조맹과 관계된다는 이유로 피혐(避嫌)을 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이 말의 진위(眞僞) 여부를 알 수는 없지만 과연 이 말이 사실이라면, 이미 평평하게 만든 묘소를 꼭 파낼 것까지는 없고, 단지 나무를 심어서 산의 형세를 꾸미게만 해도 무방할 듯하다.”라고 하였으므로, 조맹의 분묘가 파헤쳐지지 않게 되었습니다.

평시에는 보첩(譜牒)이 모두 있었는데 난리를 당한 뒤로 흩어져 없어졌고, 다행히 남아 있는 것도 완전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 외손들이 얼마나 번창했는지를 상고할 길이 없습니다. 그런 가운데에서도 유독 신들이 가지고 있는 보첩에, 조계령(趙季鴒)의 아들이 염휘(炎暉)이고, 염휘(炎暉)의 사위가 원의(元顗)이고, 원의의 사위가 변안열(邊安烈)이라는 기록이 실려 있었습니다. 그래서 신들이 원씨(元氏)와 변씨(邊氏)의 족보(族譜)를 구해서 찾아보았더니, 대체로 세 가문의 족보가 서로 부합되었는데, 조염휘는 정순대부(正順大夫)로서 우부대언 겸 좌상시(右副代言兼左常侍)였고, 원의는 은청광록대부(銀靑光祿大夫)로서 판추밀원(判樞密院) 상호군(上護軍)이었고, 변안열은 삼중대광(三重大匡)으로서 문하찬성사(門下贊成事)에 영삼사사(領三司事)요 또 원천부원군(原川府院君)에 봉해졌다고 되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변안열의 묘소도 풍양에 있는데, 평시에 자손이 세운 그 비석의 음기(陰記)에 내외손의 명단이 완전히 기록되어 있었습니다. 그래서 신들이 그 음기를 가져다가 확인해 보니, 바로 만력(萬曆) 경진년(1580, 선조 13)에 세운 것으로서 지금으로부터 50년 전의 일이었습니다. 거기에 기재된 후손들을 보건대 부사(府使) 변영청(邊永淸)과 병사(兵使) 변협(邊協) 등 30여 인이 있었고, 외손으로는 영의정 홍섬(洪暹), 부원군(府院君) 박응순(朴應順), 광천군(廣川君) 수기(壽麒), 하원군(河原君) 정(鋥), 좌찬성(左贊成) 정대년(鄭大年), 하릉군(河陵君) 인(鏻), 여성군(礪城君) 송인(宋寅), 예조 판서(禮曹判書) 홍담(洪曇), 동지돈녕(同知敦寧) 심봉원(沈逢源), 대사헌(大司憲) 백인걸(白仁傑), 대사헌 박응남(朴應男), 유수(留守) 심의겸(沈義謙) 및 이원익(李元翼), 한효윤(韓孝胤) 등 200여 인이 기록되어 있었습니다. 조염휘의 손서(孫壻)인 변안열 일파(一派)의 자손만 해도 이처럼 번성하였으니, 만약 보첩이 완전히 보존되어 조맹 이하 대대의 자손들을 모두 상고해 볼 수 있다면, 나라 안의 명족(名族) 중에 그의 외손이 아닌 경우는 필시 드물 것이요, 그 후손이 된 것이 중첩되는 경우도 필시 많을 것입니다.

지금은 공빈(恭嬪)의 분묘가 국가의 능이 아니게 되었으니, 조맹의 분묘도 평평하게 그냥 놔둘 수는 없는 일이기에, 신들이 상의해서 그 분묘의 형태를 원상으로 복구하려고 합니다. 다만 생각건대, 이 산이 예전에 국가의 능이었던 만큼 지금 능이 취소되었다 하더라도 이 분묘를 복구하면서 위에 보고하지 않으면 안 되리라고 여겨졌습니다. 삼가 원하옵건대, 전하께서는 신들의 시조 조맹이 삼한(三韓)을 통합한 천세(千歲)의 대공(大功)을 세우고서 700여 년 동안 국가의 대족(大族)의 중조(衆祖)가 된 것과, 선왕(先王)께서 그 분묘를 봉분한 상태 그대로 놔두도록 예전에 명하셨던 일과, 지금은 또 국가의 능이라는 혐의 때문에 구애받을 필요가 없게 된 점 등을 굽어 살펴 주소서. 그리하여 흙을 쌓아 봉분하는 일을 특별히 허락하시어 후세에 길이 알아볼 수 있게 해 주신다면, 더 이상의 다행이 없겠습니다. 신들은 지극히 격동되고 황공한 심정을 가누지 못하겠습니다.

상신한 상소문인 계(啓)는 해당부서인 예조에 내려 보냈다.

[編輯: 丙燮]


[참고문헌]
1. 포저선생집 권3 소(疏), 규장각
2. 이상현번역,「포저집 6권」민족문화추진회, 2006





1조익 [趙翼 , 1579~ 1655]
조선 효종 때의 문신·학자(1579~1655). 본관은 풍양, 자는 비경(飛卿). 호는 포저(浦渚)·존재(存齋). 예조 판서, 좌의정을 지냈다. 예학(禮學)에 밝았으며, 대동법의 시행을 적극 주장하였다. 저서에 《포저집》, 《포저유서(浦渚遺書)》, 《주서요류》 등이 있다. 사람들은 어려서부터 변함없이 우정을 지켜온 포저와 장유(張維)·최명길(崔鳴吉) ·이시백(李時白)을 가리켜 ‘사우정(四友情)’이라 불렀다. 시호는 문효(文孝)이다.

2공빈(恭嬪) : 광해군(光海君)의 생모로 성은 김씨(金氏)인데, 선조(宣祖) 10년에 죽어서, 풍양현 적성동(赤城洞)에 있는 조맹의 무덤 뒤쪽 30보쯤 되는 곳에 장지를 정하였다. 그 뒤 광해군 2년에 공빈을 추숭(追崇)하여 공성왕후(恭聖王后)라 하고 그 무덤을 성릉(成陵)이라고 칭하였는데, 인조반정이 일어난 뒤에 그 휘호(徽號)가 취소되었으므로, 포저가 시조의 묘소를 원상 복구할 목적으로 이 소를 올린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