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login
Top home
풍양조씨이야기 > 분묘수호의 역사 > 분묘복원 제문


+ 풍양의 유래


+ 시조 맹이야기


+ 분묘수호의 역사


+ 세계도

+ 항렬표


+ 명문가 풍양




봉묘시제문(封墓時祭文)

후손 부제학 익(翼) 지음

포저공의 시제
유(維) 숭정(崇禎)삼년(인조8년, 1630) 세차(歲次) 경오(庚午) 10월 병오(丙午) 삭(朔) 초10일 을묘(乙卯)에 후손 전현감 흡(潝)등은 시조 통합삼한 벽상 개국공신 상주국 삼중대광 문하시중 평장사 부군에게 고하옵니다.
고려태조께서는 우리 동방을 통일하셨습니다. 지평천성(地平天成; 하늘과 땅 사이에 있는 이세상을 잘 다스렸다. )하였으니 그 공은 무궁한 것입니다. 하늘이 성군을 내리면 반드시 성현이 있게 마련입니다. 생각하오건대 할아버지께서는 실로 그분이셨습니다. 풍운이 갑자기 일었을 적에 물고기가 물을 만난 격이었습니다. 태조의 원대한 꿈을 실현하는 수족이 되어 주셨습니다. 지위는 문하시중이란 최고위직에 올랐고 훈공은 개국공신이라는 높은 서훈을 받으셨습니다. 아득한 옛일을 생각해 보지만 7백 년이란 세월이 흘렀습니다. 여경(餘慶; 남에게 좋은 일을 많이 한 보답(報答)으로 뒷날 그의 자손이 받는 경사(慶事))이 번창하여 자손이 천억(千億;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다는 뜻)이나 됩니다. 내외손이 대대로 잇달아 벼슬로 빛나고 있습니다. 은택(恩澤; 은혜(恩惠)와 덕배)이 이 땅에 넘쳐서 뭇사람들의 조상이 되셨습니다.
제관들의 모습
선조(宣祖; 선조를 지칭)께서 공빈을 장사를 지냈는데 실로 공의 묘소 뒤였습니다. 그 뒤에 성능으로 숭봉(崇奉)하게 됨에 따라 공의 묘소는 평장(平葬)을 당하였습니다. 하늘의 태양이 새로워지니(인조 반정을 의미함) 성능도 따라서 폐지되었습니다. 여러 자손들이 나라에 호소하여 원래의 모습으로 회복시켰습니다. 4척(四尺)의 봉분이 영구히 후세에도 알 수 있게 되었습니다. 흡(潝)등은 아득히 먼 후대에 태어난 다 같은 후손들입니다. 이제 묘 밑에 모여서 창연히 길이 사모하옵니다. 이에 술을 따라 올리며 감히 고하오니 흠향(歆饗; 신명(神明)이 제물(祭物)을 받음)하시옵소서.

[編輯: 丙燮]

[참고문헌] 1. 포저선생집 권29 제문(祭文)
                   2. 조남권번역 「풍양조씨세록(豐壤趙氏世錄) 一」풍양조씨화수회, 1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