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login
Top home
풍양조씨이야기 > 명문가 풍양 > 문형록


+ 풍양의 유래


+ 시조 맹이야기


+ 분묘수호의 역사


+ 세계도

+ 항렬표


+ 명문가 풍양


문형록

대제학(大提學)과 문형(文衡)이란?
조선시대 홍문관(弘文館)과 예문관(藝文館)에 둔 정2품 벼슬로 1401년(태종 1)에 대학사(大學士)를 고친 이름이다. 조선 전기에는 예문관에만 대제학을 두었으나, 1420년(세종 2)에는 집현전(集賢殿)에 대제학을 두었고, 1456년(세조 2) 집현전을 홍문관으로 고쳐 그대로 대제학을 두었다. 대제학은 대개 본인이 사퇴하지 않는 한 종신까지 재임하였다. 온 나라의 학문을 바르게 평가하는 저울이라는 뜻으로 ‘문형(文衡)’이라 평가되기도 한 대제학은 학문의 권위가 높다고 만 해서 되는 관직이 아니었다. 문과 대과 급제자이면서도 원칙적으로 문신으로 임금의 특명을 받은 사람들이 공부하던 호당(湖堂) 출신만 가능하였다.

또한 문형의 별칭을 얻을 수 있는 사람은 한정되어 있었는데, 반드시 홍문관 대제학과 예문관 대제학 및 성균관(成均館)의 대사성(大司成), 지성균관사 (知成均館事) 등 나라 전체의 학문 관련 세 가지 최고 직위를 모두 겸직하는 경우에 한하였다. 이 3관(館)의 최고 책임자로서 관학계(官學界)를 공식적으로 대표하는 직위이므로 학자로서 최고의 명예로 여겼으며 품계(品階)는 판서와 동등한 정이품(正二品)이었지만 삼정승이나 육조(六曹) 판서보다도 높이 대우하였다.

[編輯: 丙燮]


[참고문헌]
1. 「풍양조씨세보(豐壤趙氏世譜) 상」풍양조씨남원공파종회, 1996
2. 한국역대인물종합정보시스템, 한국학중앙연구원 http://people.ak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