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login
Top home
풍양조씨이야기 > 세계도 > 세와 대의 차이점


+ 풍양의 유래


+ 시조 맹이야기


+ 분묘수호의 역사


+ 세계도

+ 항렬표


+ 명문가 풍양


세(世)와 대(代)?

세(世)와 대(代)는 똑같은 뜻으로 원래는 세자(世字)를 더 많이 사용하였는데, 당나라 때에 태종(太宗)의 이름이 세민(世民)이므로 세자(世字)를 휘(諱)라 하여 대자(代字)로 통용되었다고 한다. 

우리나라 족보는 1면(面)을 6단(段)으로 나누고 맨 아랫단에는 자손의 이름만을 기록하였다가 다음 장의 상단(上段)에 다시 그의 이름을 쓰고 생졸(生卒)과 이력(履歷)을 자세히 기록하여, 면마다 5대(代)씩 수록함으로써 대수를 계산하기 편리하게 하였으며, 시조(始祖)를 1세로 하였다. 그리하여 만일 현조(玄祖)로부터 자신까지 세어오면 6세가 되는데, 실제로는 현조가 5대조가 된다. 즉 시조부터 자신에 이르기까지 26세라면 시조는 당연히 25대조가 되고, 자신은 25대손이 되는 것이다. 그러나 이는 세와 대가 달라서가 아니요, 뒤에 조(祖)나 손(孫)을 붙였기 때문에 한 대가 줄었음을 알아야 한다. 족보의 세수(世數)는 객관성을 강조하여 시조를 1세로 한 반면, 몇 대조 또는 몇 세조라고 칭하거나 몇 대손 또는 몇 세손이라고 칭하는 것은 자신의 할아버지나 후손인 본인을 기준하여 주관적으로 지칭하기 때문에 한 대가 줄어드는 것이다. 조(祖)는 자신의 선조란 뜻이요, 손(孫)은 선조의 후손이란 뜻이므로 자신이나 선조는 자연 대수에서 제외되게 마련이다.

그러므로 25대조는 바로 25세조이고 25대손은 바로 25세손일 뿐, 하등의 차이가 없는 것이다.  만일 4대조인 고조를 5세조라고 칭한다면 이는 자신까지도 선조로 친 것이 되며, 4대손인 고손(高孫)이 자신을 5세손이라고 칭한다면 이는 고조까지도 자손으로 친 것이 된다. 세상에 어찌 이러한 망발이 있을 수 있겠는가! 이를 도식적으로 표시하면 다음과 같다.




[筆者: 丙燮]


[참고문헌] 디지털한국학 http://koreandb.kdaq.empa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