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login
Top home
참판공파 세보 > 성씨의 역사 > 성씨의 발생과 변천


+ 성씨의 역사


+ 세보 이야기


+ 역대세보 서발문


+ 참판공 세계분파도


+ 세보검색


+ 조상묘 검색


성씨의 발생과 역사적 변천

우리나라 성씨의 역사는 성이 다만 한 개인의 혈연적 계통을 표시하는 것을 뛰어넘어 특정 시기의 사회구조, 그 변동과 밀접히 관련되었다. 성씨는 각 시대마다 그 사회적 역할과 의미가 달랐으므로, 성씨의 변화상을 통해 각 시대의 사회구조, 사상과 문화, 도덕, 관습을 살필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성씨는 고대국가 형성기부터 사용되었다고 한다. 「삼국사기(三國史記)」•「삼국유사(三國遺事)」에 의하면, 고구려에서는 국호인 고구려와 관련한 고씨(高氏) 성이 있었고 백제는 부여 계통인 시조 온조(溫祚)의 혈통을 딴 부여씨(扶餘氏)가 사용되었으며, 신라에는 박•석(石)•김의 세 왕족 성씨와 6부의 6성(李•崔•鄭•孫•薛•裵)이 초기부터 이용되었다고 한다. 가야의 수로왕도 황금알에서 탄생했다 하여 김씨 성을 사용했다고 한다. 그 외에도 왕족이나 일반가문들은 사서(史書)•가첩(家牒)•족보(族譜)•구전 등을 통해 성씨를 획득한 시기가 고대국가 성립기 전후라고 전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고대국가 초기에는 중국의 한자문화가 수입되지 않았으므로, 각각의 씨족•혈족을 구별하기 위한 명칭은 있었지만 성씨의 형태를 띤 것은 아니었다. 따라서 고대국가 초기에 한자식 성씨가 형성되었다는 기록이나 이야기는 후대에 지어졌을 가능성이 많다. 한자식 성씨가 보급되기 시작한 것은 삼국시대 말부터인데, 당시 성씨는 국왕을 중심으로 한 지배층이 정치적 편제를 이루는 한 수단이었다. 따라서 국왕이 특정 지역의 지배집단에게 성을 내리는 사성(賜姓) 형식을 통해 성씨가 주로 보급되어갔다. 왕실•귀족과 같이 최상층 지배집단이 성을 갖게 되었으며, 대부분의 백성은 윤랑(允良)이나 우로(于老), 지백호(智伯虎), 소벌도리(蘇伐都利) 식으로 이름만을 썼다. 또한 성을 쓰는 경우에 본관도 없는 것이 보편적이며, 지금과 같이 항렬을 맞추거나 한자식으로 작명하지도 않았다. 성씨의 수도 많지 않았다. 고구려에는 해(解)•예(禮)•송(宋)•목(穆)씨 등 10여 종류가 사용되었고, 백제•신라도 이 범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사(沙)•연(燕)•왕(王)•고이(古爾)•흑치(黑齒) 등은 백제의 성이며, 박•석•김의 3성을 비롯해 이•최•정 등은 신라 때의 성이다.

고려시대는 우리나라 성씨의 발전과정에서 중요한 때로, 오늘날의 성과 본관체계의 원형이 이 시기에 마련되었다. 풍양조씨(豐壤趙氏)는 고려 초에 탄생한 대표적인 사성(賜姓)이다. 940년(태조 23)경 태조 왕건이 전국 군현(郡縣) 각 지역의 유력한 토착호족들에게 특정한 성씨를 부여하는 정책을 시행했는데, 이는 태조가 실질적인 지배세력인 호족들을 새로운 국가질서 아래로 끌어들여 국가의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정책이었다. 예를 들면 수원(水原)에 사는 유력자에게 백(白)이라는 성을 사성하면 본관은 수원이 되고 성은 백이 되듯이 풍양조씨의 시조인 맹(孟)이 성을 하사 받게 되는 과정은 다음과 같다.

조맹(趙孟)의 원래 이름은 바우(岩)이다.

공은 풍양현(현 남양주군 진건면 송능리) 독정산(獨井山)의 암석 밑에서 태어나 농사를 지으며 천마산 기슭 바위동굴에 은둔해 살았던 도인이었다. 세상에 전해지기를 당시 신라를 정벌하던 고려의 태조 왕건은 영해(寧海)지방 전투에서 신라군에 참패를 당하여 휘하의 장군들을 모아놓고 중지를 모았을 때 한결같은 대답은 풍양현에 숨어 사는 바우도인의 지략을 빌리자는 것이었다. 이에 왕건이 공를 찾으니 당시 나이가 70세이었다. 이때부터 공께서는 남쪽지방 정벌의 길에 올라 뛰어난 지략과 용맹으로 고려통일을 이루자 태조 왕건이 맹(孟)이란 이름을 내렸다. 공은 여러 번의 전투를 승리로 이끈 공로로 벽상공신이란 훈호(勳號)를 하사 받았으며, 벼슬은 문하시중(門下侍中) 평장사(平章事)에 이루었다. 지금도 천마산에는 왕건을 만났다는 암굴(巖窟)이 있으며, 후손들은 이를 추모하기 위해 절을 짓고 현성암(見聖庵)이라 하였으니 창건한 연대는 정확히 알 수 없고 아직도 수호하여 온다.


이리하여 고려 초에는 이전에 있었던 구(舊)왕실, 귀족의 성씨와 중국에서 도래한 외래성에 새로운 성씨가 더해짐으로써 많은 수의 성씨가 생겨났다.

뿌리공원 풍양조씨조형물
이들 지배성씨들은 대개 군현의 읍치(邑治)를 중심으로 거주하며, 씨족가보(氏族家譜)•가첩•족보 등을 발행하여 사회적 지위를 유지하고자 했다. 이후 지역을 본관으로 삼아 성을 정하는 정책은 고려의 지배층뿐만 아니라 농민을 비롯한 피지배층에게도 미쳐 군현 이외의 속현(續縣), 향(鄕)•소(所)•부곡(部曲)•처(處)•장(莊) 등의 특수 행정구역, 일반촌락 등에 사는 사람들도 이들 지역을 본관으로 하는 성씨를 갖게 되었다. 이리하여 부곡성•소성•향성•촌성 등 거주지에 따른 성씨들이 생겨 노비 등의 천민층 외에는 대부분의 백성이 성씨를 사용했다.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誌)」에 의하면 고려의 성씨는 약 250여 개 정도였다. 삼국으로부터 고려시대까지의 이러한 성씨체계 확립과정은 우리나라의 성씨가 신분제 사회구조를 그대로 반영하고 동시에 국가의 대민정책 속에서 형성된 것임을 알려준다. 이 시기에는 기자(箕子)를 선조로 하는 하는 청주한씨(淸州韓氏)•행주기씨(幸州箕氏)•태원선우씨(太原鮮于氏), 하우(夏虞)의 문화유씨, 한(漢) 문제(文帝) 때 관인의 후손인 고성이씨(固城李氏), 수(隋) 양제(楊帝) 때 관인의 후손인 진주강씨(晋州姜氏), 당나라 때 관인의 후손인 연안이씨, 공자 후손인 남원공씨(南原孔氏) 등 중국 고대의 위인들을 시조로 삼는, 비록 사실로 확인할 수 없는 귀화성씨(歸化姓氏)도 생겼으나 국가로부터의 사성에 의해 대부분 형성된 것이다. 고려 군현의 읍치, 속현, 향•소•부곡, 촌락 등은 개별적인 행정단위이기도 했지만 각 거주민들의 사회적 신분, 국가에 대한 의무 정도를 결정하는 지역적 구획이기도 했다. 이때 군현의 읍치를 본관으로 하는 성은 지배층에 속했고, 촌락성이나 향•소•부곡성 등은 국가에 대한 조세•공부(貢賦)•역역(力役) 등의 부담을 져야 하는 피지배층이었다. 따라서 당시에는 본관을 통해서 그 성씨의 사회적 신분을 살필 수 있었다. 한편 이러한 성씨체계는 각 성과 본관의 우열을 결정하는 주요한 기준으로도 작용했다. 국가에 의해 정해진 본관은 그 바탕이 된 구역의 성격에 따라 격차가 있었고, 신분과 지역에 따라 본관이 가지는 의미는 서로 달랐다. 읍격(邑格)이 높은 토성이나 명문대족은 그 본관을 명예롭게 생각했으며, 역•진, 향•소•부곡을 본관으로 한 사람들은 기회만 있으면 그로부터 벗어나려 했다.

이와 같이 사회신분과 사회적 지위를 결정하고 드러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던 고려의 성과 본관 체계는 조선시대에도 계속되었다. 강상윤리를 중시하는 주자학이 발전함에 따라 동일혈족불혼(同一血族不婚)의 관습이나 동성불혼의 원칙 등이 이전 시기에 비해 훨씬 강화되기도 했으나 기본성격은 그대로였다. 양반과 중인, 양인, 천민의 차별적 신분이 엄격히 구분된 사회에서 성과 본관의 성격은 한 가문 또는 개인의 사회적 성격을 결정하는 주요한 지표였다. 양반은 양민이 지는 일체의 국역을 면제받을 뿐만 아니라 지배신분으로서의 특권을 누릴 수 있었는데, 이를 보증하는 것은 양반의 성과 본관이었다. 사회신분제가 해체되던 조선 후기에는 노비나 양민이 신분상승을 위해 양반의 족보를 위조하거나 구입하는 방법 또는 몰래 끼어드는 방법 등으로 양반 성씨를 획득하여 신분을 상승시키고자 했다.

한편 성과 본관은 양반 지배층 내부에서도 그 우열을 나타내는 중요한 근거이기도 했다. 기존 대성(大姓)과 명문들의 본관은 우월시 되고 출세한 조상을 갖지 못한 무명의 벽관(僻貫)은 희성(希姓)•벽성(僻姓) 등과 함께 천시하는 풍조가 만연했다. 이에 따라 가세가 미약했던 본관에서는 개관(改貫)하는 경우도 많았다.

이와 같이 성과 본관이 갖는 의미가 중요함에 따라 가계의 내력과 구성원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족보가 활발히 편찬되고 이를 밑받침 하는 보학(譜學)이 크게 발전했다. 1565년(명종 20)「문화유씨가정보(文化柳氏嘉靖譜)」의 발간 이래 양반 성씨•가문에서 일반화되었던 족보 간행은 가문의 우월성을 지키고 양반으로서의 특권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이었다. 고려의 씨족가보•가첩•족보의 전통을 이은 이 시기 족보는 이념적으로는 적장자 상속, 부계 혈연의 계승을 강상윤리 실천의 핵심으로 여기는 주자학적 종법에 바탕 하면서도, 사회적으로는 혈연의 순수성을 확보하여 양반으로서의 지위를 보장할 수 있는 주요한 근거였다.

전근대사회에서의 이러한 성과 본관 체계가 갖는 특성은 불완전하지만 1894년 갑오개혁에서의 신분•계급 혁파 선언과 1909년의 민적법(民籍法) 시행을 계기로 많이 완화되고, 일제강점기에는 거의 해소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