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login
Top home
참판공파 세보 > 세보 이야기 > 양자와 종가사상


+ 성씨의 역사


+ 세보 이야기


+ 역대세보 서발문


+ 참판공 세계분파도


+ 세보검색


+ 조상묘 검색


양자(養子)와 종가사상(宗家思想)
16세기 이후부터 아들이 없는 경우 가까운 친척 또는 멀더라도 종중(宗中) 내에서 친척을 데려다가 양자를 맞이하는 관습이 성행하였다. 양자제도는 고려조에서는 어린 고아를 데려다 길러 양자를 삼기도 하였으나, 조선조에서는 이런 관습은 혈손이 아니면 제사를 받아먹는 귀신이 음식을 흠향하지 않는가 하여 금지되었다. 또한 아들 항렬에서 양자를 취하도록 되어 있었다. 15세기까지 손자 항렬에서도 양자를 취하던 관습이 소목(昭穆) 제도가 확립되면서 금지되었다. 또한 경국대전에서는 적자와 서자가 없을 경우에만 양자를 허용하고 양자를 세우면 예조에 청원서를 제출하여 공인을 받도록 하였다.

포저공 종택
조선 초기•중기까지 명문가의 족보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현상으로 파조(派祖)의 장남계보가 시종일관 계승된 집은 하나도 없다. 때로는 입양에 의하여 장남의 가계계승을 시도하였지만 결국 차남•3남계열로 가계가 계승되고 있다. 장남계열의 가계계승은 조선 중기•후기부터 일이다. 이렇게 볼 때 종가의 대가 끊겨서는 아니 된다는 생각은 조선 중기 이후에 강화된 것으로 보인다.

16세기까지는 형에게 친생자가 없는 경우 동생의 장남이나 독자를 입양시키는 경우는 거의 없고, 다만 동생의 차남•3남을 입양시킨다. 17세기부터는 동생의 장남(독자)을 입양시키는 경우와 동생의 차남•3남을 입양시키는 두 가지 경우가 공존하였다. 그러다가 18세기부터는 거의 동생의 장자나 독자를 입양시키는 경향으로 굳어지고 있다. 우리 족보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 현상으로 자기의 독자를 형에게 입양시킨 어떤 동생은 다시 다른 근친자를 자기의 양자로 입양시킨 사례도 있지만, 입양할 수가 없어서 절가(絶家)된 사례도 볼 수가 있다.

동생의 장자나 독자를 형에게 입양시켰는가 시키지 않았는가 하는 것은 종가사상의 유무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 이렇게 볼 때 조선 초기에는 종가사상이 거의 없었고, 17세기부터 종가사상이 싹트기 시작하여 후기에 들어와서 강화되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조선 후기라 하더라도 형제간이라야만 동생의 장자를 형에게 입양시키는 것이지 4촌만 되어도 자기의 장자를 4촌집(큰집)으로 입양시키질 않는다. 물론 그렇지 않은 경우도 더러 있다. 따라서 조선 후기에 있어서도 자기의 장남을 큰집인 4촌집으로 입양시킬 정도의 ‘큰집 존중사상’이 절대적이지는 않았던 것 같다. 다만 형제간에만 이 사상이 농후하였다고 하겠다.